키르기스스탄 ‘그물 수비’, 지상전·공중전으로 뚫어라

벤투호 12일 아시안컵 2차전

한국 승리하면 ‘승점 6’ 16강 확정
약체 키르기스, 先수비 後역습 유력
측면 크로스·패스로 밀집 깨뜨려야

확대보기

▲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SSAD 알 맘자르에서 사람 모양의 수비벽을 옮기며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
두바이 뉴스1

더 촘촘한 ‘그물수비’가 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91위의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아시아축구연맹(FA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펼친다.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꺾으면 승점 6을 확보, 중국과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한 조 2위를 확보하면서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5위의 키르기스스탄과는 처음 갖는 A매치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U23(23세 이하) 대표팀이 조별리그에서 만난 게 전부였다. 속속들이 알 수는 없지만 한 가지는 분명하다. 필리핀보다 더 촘촘한 ‘그물수비’를 펼칠 것이라는 사실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지난해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진땀승을 보면 알 수 있다.

확대보기

당시 키르기스스탄은 원톱 스트라이커를 제외한 9명의 필드플레이어들이 하프라인 아래에서 버티는 5-4-1 전술로 수비벽을 단단히 쌓았다. 아예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두 줄 수비벽’을 치고 한국에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대표팀은 이를 뚫기 위해 90분 내내 애를 먹다가 후반 세트피스 상황에서 터진 ‘와일드카드’ 손흥민(토트넘)의 발리슛 결승포에 힘입어 가까스로 1-0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 중국에 1-2로 역전패한 키르기스스탄은 한국을 상대로 반드시 단 1개의 승점이라도 확보해야 한다. 최종전에서 필리핀을 꺾으면 6개 각조 3위에게 주어지는 ‘와일드카드’의 기회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처지는 키르기스스탄은 한국을 상대로 ‘선수비 후역습’ 카드를 내밀 것이 불 보듯 뻔하다.

페널티 지역 내외곽을 두껍게 쌓는 밀집수비 격파의 해법은 측면 크로스를 이용한 공중전과 공격진의 유기적인 패스로 벽을 깨는 지상전으로 나뉜다. 벤투호는 필리핀전에서 후자를 택했다. 이청용(보훔)-황희찬(함부르크)-황의조(감바 오사카)로 이어지는 단 3차례의 연결로 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빠진 데다 마땅한 포스트 플레이어가 없는 벤투호로서는 이번에도 골키퍼부터 시작하는 빌드업을 통해 차근차근 상대 수비의 구멍을 낼 전망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