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업 포기 안 해…BTS 로봇 나올 것”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기자간담회 “잔디깎이 로봇, 골프장서 시험 운행”

확대보기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로봇, 스마트폰 등 올해 LG전자의 주요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실적 부진 논란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사업을 접는 일은 없다고 단언했다.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선도적으로 진출한 로봇 분야에선 케이팝 스타인 BTS의 춤을 추는 ‘펀 로봇’ 등을 예로 들며 기능의 다양성을 추구하겠다는 전략을 선보였다.

조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는 자동차, 가전과 같이 스마트폰과 관련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 가져가고 있으므로 (스마트폰이) 빠져나가는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까지 LG전자 무선(MC)사업본부가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할 것이란 부정적 전망이 나오는 데 대해 조 부회장은 “외부에서 우리 휴대전화 사업을 답답하고 안타깝고 불안하게 보고 있다”고 자인했지만, LG전자가 보유한 스마트폰 관련 기술이 다른 사업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기대를 동시에 드러냈다.

이 회사가 미래 성장사업으로 주력 개발 중인 로봇사업에 대해 조 부회장은 “로봇사업 전체적으로 손익분기점은 최소 2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부회장은 LG전자 로봇사업이 크게 5개 축으로 전개된다고 설명했다. 가정용, 상업·공공용, 산업용, 웨어러블, 펀(엔터테인먼트) 형태다. 조 부회장은 “잔디깎이 로봇 제품은 완성이 다 돼 미국에서 실험 중이고, 국내 곤지암 골프장에도 풀어 놓고 시험 운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조 부회장은 ‘클라우드 가전제품’과 관련해 “소프트웨어가 세탁기나 냉장고 성능에 큰 역할을 한다”면서 “아마존과 같은 소프트웨어 기업들도 얼마든지 하드웨어 사업에 진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과연 우리가 세탁기·냉장고만 만드는 회사로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면서 “기회가 되면 그 부분을 기획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