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자료만 76조원? 가장 값비싼 이혼

아마존 베이조스 25년만에 파경
153조원 재산 분할 초미의 관심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이혼 소식을 알린 제프 베이조스(왼쪽)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그의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가 지난해 4월 독일 베를린에서 유럽 최대 출판·미디어 기업 ‘악셀 스프링거’가 수여하는 기업혁신가 상을 받고 미소를 짓고 있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오랜 기간 동안 서로 사랑에 대해 탐색했고 시험적으로 별거도 해 본 끝에 결국 친구로서 함께하는 삶을 살기로 결정했습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55) 부부가 9일(현지시간) 결혼 25년 만에 이혼을 선언하자 아마존 지배구조가 어떻게 바뀔지에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제프는 아마존 지분 16.3%를 보유한 최대주주이자 순자산 1370억 달러(약 153조원)의 부호로 손꼽힌다.

●“친구로 지내기로 결정” 이혼 선언

미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제프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49)와 함께 작성한 이혼 발표문을 게재했다. 두 사람은 “우리는 서로를 발견한 것을 행운으로 느끼고, 결혼 기간에 대한 깊은 감사를 느낀다”면서 “우리는 부부로서 멋진 삶을 살았다. 부모로서 친구로서 벤처와 프로젝트 파트너로서, 개인으로서 멋진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폭스채널 女앵커와 불륜이 원인인 듯

구체적 이혼 사유는 발표문에 담기지 않았지만 제프가 전 폭스채널 앵커 겸 헬리콥터 조종사인 로렌 산체스(50·여)와 지난 8개월간 불륜관계를 이어 왔으며 매켄지 역시 이를 알고 있었다고 폭스뉴스 등은 전했다. 산체스는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업체 ‘WME-IMG’의 공동 CEO 패트릭 화이트셀의 아내이기도 하다. 산체스는 2016년 남편과 별거에 들어간 이후 제프의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의 헬리콥터 조종사로 고용돼 항공촬영 일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25년 만에 이혼을 선언한 베이조스 부부가 재산 분할을 어떻게 할지는 초미의 관심사다. 1992년 헤지펀드사에 근무하던 제프는 회사 동료로 만난 매켄지와 결혼해 1994년 아마존을 설립했다. 아마존 주식이 대부분인 제프의 재산은 결혼 후 형성됐다. 두 사람의 거주지인 미 서부 워싱턴주는 결혼기간 이룬 부를 부부 공동재산으로 간주한다. 혼전 합의서 등 사전계약이 있지 않는 한 부부는 주법에 따라 이혼 시 재산을 절반으로 나눠 갖게 된다. 제프가 매켄지에게 약 76조원을 고스란히 떼 줘야 한다는 얘기다.

●재산 절반 분할 땐 경영권까지 흔들

이 때문에 두 사람의 이혼은 역사상 가장 값비싼 이혼이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혼 후 아마존 내 제프의 경영권이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나 매켄지가 아마존 지분을 매각하지 않고 보유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CNBC는 “제프와 매켄지가 우호적인 결별을 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매켄지의 결정에 따라 제프의 아마존 지분을 축소하는 방식은 피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