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선수 밝은 표정 훈련 합류… 대한체육회 ‘라커룸 비상벨’ 대책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가 10일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합류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이날 “전날 훈련을 쉬었던 심석희가 팀에 합류했다. 비교적 밝은 표정이었다”며 “오후부터 쇼트트랙 대표팀과 함께 빙판 위에서 훈련에 임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12일까지 서울 태릉선수촌에서 주니어 대표팀과 합동 훈련을 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충북 진천선수촌으로 옮겼다. (사회적 관심이 집중돼) 훈련에 전념하기 어려워 (보안 여건이 더 좋은) 진천선수촌에서 비공개 훈련에 임했다”며 “진천선수촌 안으로 들어오는 외부인의 접근도 철저하게 막았다”고 덧붙였다.

심석희는 다음달 독일 드레스덴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5·6차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이날 사과문을 발표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았다. 선수 라커룸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이곳에 무단으로 출입할 시에는 퇴촌시키도록 했다.

선수촌 내 주요 사각지점에 인권보호를 위한 폐쇄회로(CC)TV를 설치할 예정이다. 선수촌 내 고충상담 창구도 설치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