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열차 이미 달리기 시작… 김정은도 내리길 원치 않는다”

조윤제 주미대사 “2차회담 열릴 것”

日 “트럼프 친서로 확신… 中과 협의”
美정가 “이르면 다음주 고위급회담”

확대보기

▲ 조윤제 주미대사.
연합뉴스

조윤제 주미대사가 북·미 협상의 ‘열차론’을 내세우며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긍정적 메시지를 내놨다.

조 대사는 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북·미 관계를 열차에 비유하면서 “열차는 이미 달리기 시작했고, 아무도 그 기차에서 뛰어내리고 싶어 하지 않는다”면서 “2차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가 일단 열차에 올라탔고 열차가 움직이기 시작한 이상, 우리는 진전을 이뤄 내야 한다”면서 “열차는 이미 달리고 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신년사에서 궤도 위에 머무르기를 원한다는 걸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조 대사의 ‘열차론’은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모두 2차 정상회담에 긍정적 신호를 발신한 이상 북·미가 비핵화를 향한 움직임을 멈출 수 없을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에 답장했으며, 이것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으로 이어졌다고 이날 서울발로 전했다. 아사히는 북·미 관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해 12월 말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한 답장을 이달 받았다”면서 “이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내용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답장을 받고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확신했다”면서 “이와 관련해 중국 측과 협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긍정적인 신호가 잇따르면서 워싱턴 정가는 북·미 고위급회담이 이르면 다음주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오는 15일까지 중동 순방, 22~25일 스위스 다보스포럼 참석 등 일정을 감안한다면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고위급회담이 가능한 날짜는 16~21일 사이나 25일 이후가 된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4차 북·중 정상회담 등 여러 상황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 긍정적”이라면서 “보통 6주 정도인 정상회담 준비 기간, 폼페이오 장관 일정, 2월 말 북·미 정상회담 등을 고려한다면 다음주 또는 1월 말 고위급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