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관련국 대화 통한 비핵화 지지” 김정은 “북·미 2차 정상회담 성과 낼 것”

北·中 4차 정상회담서 ‘의기 투합’

북·중 정상이 지난 8일 베이징에서 열린 4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은 특히 미국을 의식해 북·중·러가 동의한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비핵화 해법 대신 ‘정치적 해결’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0개월 사이 네 번째 중국 방문은 결국 중국이 북한의 든든한 후원자임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알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특히 남·북·미 주도의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으며, 김 위원장은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의 전향적 입장을 촉구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북)·미 관계 개선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 조성된 난관과 우려, 해결 전망에 대하여 말씀하셨다”고 보도해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에 대한 논의도 중국과 진행했음을 보여줬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계속 지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면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는 것도 지지한다”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국제사회의 환영을 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힘으로써 2차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와 함께 비핵화를 위해 진전된 조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이에 시 주석은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자고 말해 북한의 비핵화에 앞선 체제 안전 보장과 제재 완화에 대한 지지를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