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한혜진, 철인3종경기 방불케 한 “새해 첫 일출 라이딩”

확대보기

▲ ‘나혼자산다’ 한혜진



한혜진이 새해 벽두부터 발바닥에 불이 나게 달렸던 이유는 뭘까.

11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19년 새해를 맞이한 한혜진의 힘찬 하루가 안방극장에도 무한 긍정 파워를 전할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한해의 첫날, 일출을 보는 것이 자신만의 약속이자 새해맞이 법이라 밝힌 한혜진은 이번 해도 어김없이 일출을 보기 위해 새벽 4시 반에 기상하며 남다른 열정을 보인다. 긴 세월 속 잠들어 있던 자전거를 다시 꺼내는가 하면 방한 용품으로 온몸을 완전무장하는 등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한다.

뿐만 아니라 높은 산이 아닌 한강에서도 일출을 볼 수 있다는 소식까지 접수한 한혜진은 또 다른 한강의 일출 스팟(Spot) 꿀팁까지 공개한다고.

그러나 부푼 마음을 안고 신나게 페달을 밟으며 한강으로 향하던 한혜진은 갑작스럽게 자전거에서 내려 다급한 발걸음으로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뿐만 아니라 조금 더 따뜻하게 일출을 보기 위해 준비했던 방한용품이 되려 그녀를 달리게 만들었다고 해 유쾌한 웃음까지 전할 전망이다.

특히 자전거를 끌고 뛰는 그녀에게서는 성훈의 철인 3종 경기를 방불케 하는 긴박감이 고스란히 느껴졌다는 후문이다. 또한, 어디를 가나 비를 몰고 다니며 의외의 상황을 자주 마주했던 한혜진인 만큼 과연 그녀가 무사히 2019년 기해년의 첫 둥근 해를 마주하게 될 수 있을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힘차게 2019년의 문을 연 한혜진의 남다른 하루는 1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