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금품 뺏으려던 강도 두들겨 팬 여성, 알고보니 UFC 파이터

확대보기

▲ 브라질 스타 파이터 폴리아나 비아나(오른쪽)과 그녀를 공격한 강도의 모습.

지난 5일(현지시간) 브라질의 한 아파트 앞에서 우버 택시를 기다리던 여성에게 강도가 접근했다. 여성의 뒤로 다가가 총을 들이댄 강도는 얼마 후 “제발 경찰을 불러달라”며 오히려 여자에게 애원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근교의 자카레파구아에서 자신을 위협하던 강도를 때려눕힌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 이 여성은 브라질 유명 격투기 선수인 폴리아나 비아나(26)로, 뛰어난 경기력과 빼어난 외모를 겸비한 스타 파이터다.

확대보기

강도는 택시를 기다리던 비아나의 머리에 총을 겨누며 핸드폰을 빼앗으려 했지만, 그것이 골판지로 만든 모형총임을 깨달은 비아나의 펀치에 그대로 쓰러지고 말았다. 비아나는 인터뷰에서 “그 총이 설령 진짜였어도 그와 내가 매우 가까이 붙어 있었기 때문에 그를 제압하는 사이 방아쇠를 당길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아나는 강도에게 두 대의 펀치와 한 번의 킥을 날린 뒤, ‘백 초크’(등 뒤에서 팔로 목을 감아 조르는 기술)로 그를 제압했다. 생각지도 못한 비아나의 반격에 당황한 강도는 그냥 보내달라고 사정했으나 그녀는 경찰이 올 때까지 풀어줄 수 없다며 강도를 끌어 앉혔다. 더 맞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바짝 긴장한 강도는 더이상 반항하지 않고 “경찰을 불러달라”며 비아나를 진정시켰다.

확대보기

▲ 강도가 비아나를 위협할 때 사용한 모형총.

강도는 곧바로 도착한 경찰에게 체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강도는 다른 범죄로 수감됐다가 석방되자마자 비아나에게 강도짓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UFC대표 데이나 화이트는 자신의 트위터에 비아나를 위협한 강도의 최후를 공개했다. 사진 속 강도는 피를 흘리며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앉아 경찰을 기다리고 있다.

확대보기

▲ 비아나가 강도를 제압해 앉힌 뒤 경찰을 기다리고 있다.

비아나는 “실은 현장에 공범으로 보이는 다른 사람도 있었기 때문에 나도 무서웠다. 그러나 내가 가짜총을 들이민 강도를 때려눕히자 다른 한 사람은 다급히 오토바이를 타고 도망쳤다”고 설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