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개 투하 사건 범인 잡혀

확대보기

▲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부산 해운대의 한 오피스텔에서 개 3마리를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견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해운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26, 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0분쯤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오피스텔 18층에서 포메라니안 3마리를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포메라니안 3마리가 떨어져 죽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당 오피스텔의 거주자가 창밖으로 던진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탐문 수사를 진행하던 경찰은 A씨 지인으로부터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받았다는 신고를 받았다.

곧바로 A씨 자택으로 출동한 경찰은 강제로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은 A씨가 심리적 불안증세를 보이고 있어 자살예방센터 직원, 케어경찰관 등을 대동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했다.

경찰은 A씨가 안정을 되찾는 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