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경찰 되고싶어요”…中 ‘눈송이 소년’ 그후 1년

확대보기

▲ 1년 전(사진 오른쪽)과 최근 왕군의 모습

1년 전 머리카락이 하얗게 언 채 등굣길에 올랐던 중국 윈난성 루디현의 ‘눈송이 소년' 소식이 다시 전해져 화제다. 당시 어린 소년이 볼이 빨개진 채 눈썹과 머리카락 전체가 얼었던 사진이 전세계에 공개되며 온라인 상에서 그를 돕겠다는 도움의 손길이 이어진 바 있다.


네티즌들에 의해 '눈송이 소년'이라는 별칭이 붙은 소년의 이름은 왕푸만(9)으로, 중국 서부 내륙 지방인 윈난성 루디현의 산골 마을이 고향이다. 당시 왕 군이 재학 중이었던 초등학교과 거주지에는 보일러가 설치돼 있지 않은 탓에 매년 겨울마다 영하 9~10도의 추운 날씨를 견뎌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머리카락과 눈썹이 언 채 등하굣길을 오갔고, 수업 중에도 언 몸을 녹일만한 마땅한 시설이 없었다는 것이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됐던 바 있다. 이후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이 왕 군과 그의 가족들을 위해 온정의 손길을 모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1월까지 왕 군을 위해 전국 각 지역에서 모인 성금은 약 347만 1265위안(약 5억 6500만원)이다. 성금 금액이 크다는 점에서 윈난성 정부는 일명 ‘윈난청년기금회’를 구성, 지역 내 왕 군과 같은 처지의 가정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해 해당 기금을 활용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껏 해당 기금은 성 내 거주하고 있는 6943명에게 방한 용품, 교육 교재 등의 형식으로 전달됐다.

뿐만 아니라, 올해에는 왕 군이 재학 중인 주안산바오 초등학교에도 각종 난방 시설이 확충, 올해 겨울만큼은 왕 군과 그의 친구들이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학교 내에는 난로, 온풍기 등의 난방기가 설치, 재학생들은 더 이상 얼음장 같은 물로 손을 씻거나 난방이 되지 않는 영하 5~6도의 실내에서 언 손을 녹이며 공부하지 않아도 된 것이다.

또 먼 거리에서 통학하는 학생들이 거주할 수 있는 기숙사 건물이 한 채 들어섰다. 왕 군을 위해 전국 각 지역에서 보내 준 방한 용품, 의류, 난방 시설 용품 등을 활용, 학교 측은 자체적인 과학 실험실과 미술실, 컴퓨터실 등을 추가로 확충했다. 뿐만 아니라 왕 군과 같은 처지에 있는 학생들의 등굣길 안전을 위해 학교 인근의 도로는 모두 시멘트 포장 도로로 개선됐다.

확대보기

▲ 왕군의 가족이 사는 새 집

이 뿐 만이 아니다. 지난해 온라인 상에 사진이 공개되며 일약 스타가 됐던 왕 군 덕분에 그의 가족들의 생활도 크게 개선됐다. 특히 지난해 6월 무렵에는 왕 군과 그의 어머니,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 등 3대는 함께 거주할 수 있는 크기의 벽돌 집으로 이사를 했다.

왕 군의 아버지 왕강규 씨는 “오래된 흙담 집에서만 살아봤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비바람을 막아낼 수 있는 새 집을 얻게 돼 기쁘다”면서 “이제 우리 가족 모두 비바람을 맞지 않을 수 있게 됐다. 앞으로의 생활이 점점 나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왕 군의 아버지 왕씨는 중국 쿤밍의 한 공사장에서 전기 용접 및 벽돌을 쌓는 업무를 담당하는 일용직이다. 그가 하루 평균 벌어들이는 수익은 약 200위안(약 3만2500원)으로 수입의 상당수는 고향에 있는 가족을 위해 송금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사람들의 온정의 손길로 도움을 받은 왕 군의 장래 희망은 공안이 되는 것이다.

왕 군은 “지난해 처음 베이징에 여행을 다녀왔다”면서 “당시 높은 건물과 빠르게 지나가는 자동차들을 보고 큰 세상에 대해서 알게 됐다. 많은 도움을 받았던 만큼 바른 사람으로 성장해서 다른 사람들이 어려움에 처하지 않도록 도울 수 있는 공안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왕 군이 재학 중인 주안산바오 초등학교 측은 “왕 군의 성적은 학급 내에서 3~5등 정도로 우수한 학생”이라면서 “올해에는 반에서 노동 위원을 맡는 등 친구들과의 관계도 친밀한 학생”이라고 전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