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탈출해 ‘가금류 킬러‘된 비단뱀, 결국···

 1/8 

며칠간의 달콤했던 ‘외출’이 끝났다.

한 농가에 보금자리를 틀고 농장 가축들을 몰래 잡아먹으며 만찬을 즐겨왔던 동물원 탈출 대형 비단뱀 한 마리가 결국 주민들에 붙잡혀 다시 동물원으로 돌아갔다.

이 녀석에겐 안타까운 일이지만 뱀과 함께 살고 있었던 주민에겐 공포의 해방일 터. 농가 세탁물 더미 속에 숨어있다 발견돼 자루 속으로 들어가는 생생한 모습을 지난 5일 라이브릭, 뉴스플레어 등 여러 외신이 전했다.

녀석은 지난해 11월 4일 필리핀 알베이주 알베이 공원 야생 동물 센터에서 탈출한 ‘사와’(Sawa)라는 별명을 가진 4.5미터 길이의 뱀. 며칠간 행동이 묘연했던 이 녀석은 한 농가에 들어가 농가 뒷마당 가금류를 잡아먹으며 우리에서의 ‘탈출‘을 만끽하고 있었다.

하지만 꼬리도 길면 잡히는 법. 농장주인이 이 녀석을 발견해 뱀 포획 전문가에게 도움을 청했고 긴 장대로 뱀을 자루에 넣게 됐다.

농가 주인 마콜 볼라노스는 “농장 뒷마당에 키우고 있던 거위 한 마리와 칠면조, 많은 닭이 없어졌다”며 “이 녀석이 범인이 거 같다”며 분통했다.

숨어있던 농가에서 먹이를 골라가며 먹을 수 있었던 이 녀석. 이젠 다시 동물원에서 주는 음식만 먹는 처지가 됐다.


사진 영상=바이럴프레스/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