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모르게 이혼 가능했던 사우디...앞으로는 문자로 고지

아내 몰래 그냥 이혼하던 사우디 남성들
정부가 아내에 문자로 정보 제공
시민사회 “작지만 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은 앞으로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신의 이혼 여부를 알 수 있게 된다. 남편이 아내와 협의 없이 결혼 관계를 끊는 ‘일방적인 이혼’이 비일비재한 문화를 바꾸고자 정부가 특단의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확대보기

▲ 와하비즘을 추종하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남녀 구분이 엄격하다. 수도 리야드의 타흘리야 거리를 거닐며 손전화를 들여다보는 여성들. AFP 연합뉴스

사우디 법무부는 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 여성들이 결혼 상태에 대해 SMS(문자메시지)를 통해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사우디 법무장관은 이날부터 시행되는 관련 법이 사우디의 기혼 남성들이 비밀리에 아내와 이혼할 수 없도록 보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전했다.

여성들이 받는 문자에는 그들의 결혼 상태와 더불어 인증 번호, 법정 정보가 함께 담길 예정이다. 결혼 상태는 문자뿐 아니라 온라인에 접속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혼 서류를 발급받으려면 법원을 직접 찾아야 한다. 사우디 법무부 관계자는 “사우디 법정은 관련 정보를 휴대전화로 보내기 시작했으며, 이는 여성들의 권리를 보호할 뿐 아니라 더 많은 서비스를 디지털화하려는 방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국제인권단체 이퀄티나우 수아드 아부 다이예 활동가는 “대부분 아랍 국가들에서 남성들은 아내와 (사전 고지 없이) 그냥 이혼할 수 있다”면서 “(이번 법을 통해) 최소한 여성들이 자신들이 이혼했는지 아닌지는 알 수 있게 된 건 작지만 올바른 변화”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혼 사실을 아는 것만으로 배우자로부터 위자료를 받거나, 아이에 대한 양육권을 가지게 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최근 몇 년새 사우디 여성들은 이전에 못했던 것을 할 수 있게 됐다. 스포츠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고 지역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석유에 의존하는 경제구조를 바꾸려는 사우디 왕국 차원의 노력에 따라 사회적으로 더 큰 역할을 하도록 요구받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이번 법안에서 볼 수 있듯 사우디의 여성 권리 신장은 몹시 더딘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많은 사우디 여성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신을 가리는 전통의상인 ‘아바야’를 반드시 입도록 하는 정부 정책에 대해 반대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사우디 여성들은 일을 하러 가거나 여행을 갈 때 남편이나 아버지의 허락이 필요하며 결혼을 할 때도 남성 친인척 승인을 받아야 한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