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공화국 100년 새 대한민국 100년

확대보기

확대보기

2019년을 백두대간인 평창 발왕산 정상에서 맞으며 묻는다. 그대는 나라를 사랑하는가. 그대는 100년 전 저 빛바랜 사진 속에 서 있는 우리의 할아버지, 할머니들만큼 나라를 사랑하는가. 칠흑 같은 절망의 시대에 타국의 좁고 허름한 건물에서 눈칫밥 먹으면서도 독립의 꿈을 놓지 않았던 저들만큼 나라를 사랑하는가. 일제의 탄압으로 상하이를 떠나 자싱, 항저우, 쑤저우, 전장, 난징, 창사, 광저우, 류저우, 구이린, 치장을 전전한 끝에 충칭의 작은 건물에 임시정부를 다시 꾸리고 당당한 자세로 선 저들만큼 나라를 사랑하는가. 나라를 사랑한 죄로 청춘을 감옥에 묻고 고문당하고 사형당한 저들만큼 나라를 사랑하는가. 지금 남북으로, 동서로, 빈부로 갈린 그대는 나라를 정말 사랑하는가. 다시 한번 묻겠다. 그대는 나라를 사랑하는가. 안창호 선생의 이 질문에 그대는 답할 수 있는가.

글 김상연 정치부장 carlos@seoul.co.kr

사진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