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공무원 연봉 1.8%↑…대통령 등 정무직 인상분 반납

공무원 보수규정 의결…대통령 연봉 2억 2600만여원

확대보기

▲ 농업인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밥상이 힘이다’라는 주제로 열린 농업인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7 연합뉴스

내년 대통령의 연봉은 2억 2629만 7000원, 국무총리는 1억 7543만 6000원으로 예상된다. 부총리·감사원장은 1억 3272만 7000원 정도로 각각 파악됐다.

인사혁신처는 31일 내년도 공무원 보수인상률 등을 정한 공무원 보수규정과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공무원 보수 인상률은 총보수 기준으로 1.8%로 정했다. 이에 따라 수당을 제외한 정무직의 연봉은 장관의 경우 1억 2900만 8000원, 인사혁신처장·법제처장·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차관급 기관장은 1억 2714만 6000원, 차관은 1억 2528만 9000원이다.

그러나 어려운 경제상황을 감안해 대통령을 비롯해 정무직과 고위공무원단, 2급 상당 이상 공무원은 전원 인상분을 반납하기로 했다.

올해 총보수의 2.6%를 인상하되 2급 상당 이상 공무원은 인상률을 2%만 적용했던 점을 따지면, 내년 연봉은 0.6%만 상승하게 된다. 내년 대통령 연봉은 올해(2억 2479만 8000원)보다 149만원만 많아지는 것이다.

사병 월급은 내년에도 올해와 똑같이 이등병 30만 6100원, 일등병 33만 1300원, 상병 36만 6200원, 병장 40만 5700원이다.

정부는 사병 월급을 올해 87.8% 대폭 인상하는 등 연차적 인상계획을 수립하면서 격년으로 올리기로 했다고 인사처는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