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지뢰 온수관’ 점검 데이터도 없어

경찰 ‘백석역 사고’ 점검 관계자 조사…“문제 지역 외 데이터 보관하지 않아”

경기 고양시 백석역 인근 온수관 파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유지보수 및 점검업체 관계자들을 이틀 연속 불러 조사를 벌였다. 이들이 1년에 2회 이상 실시하게 돼 있는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한 관로 점검을 실제로 했는지를 집중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산동부경찰서는 1명이 숨지고 41명이 중경상을 입은 이번 사고의 원인 조사 및 과실 여부를 가리기 위해 지난 5일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온수관 유지보수업체, 점검업체 관계자 일부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6일에도 관계자 5~6명을 불러 조사를 이어갔다. 사고 원인으로 온수관의 노후화가 지목되는 만큼 하도급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그동안 온수관을 규정에 맞게 보수·검사했는지 등을 확인하려는 것이다.

응급복구 과정에서 녹슨 파열부위를 확인한 경찰은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해당 업체들에 온수관 설치내역 및 관리자료 제출을 요구해둔 상태다. 파열된 온수관은 직경 850㎜ 규격으로, 1991년 매설된 뒤 한 번도 교체하지 않았다. 온수관 점검업체 측은 경찰의 점검내역 제출 요구에 “문제가 발견된 지역에 대한 데이터만 보관하고 있고, 나머지 점검을 완료한 지역의 데이터는 보관하지 않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적용 혐의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어서 확정된 바 없다”며 “일단 사고가 발생한 온수관에 대해 실제 규정대로 검사와 관리가 이뤄졌는지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파손된 온수관의 완전복구까지는 나흘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쯤 일산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지역난방공사가 땅속에 매설한 온수 공급 배관이 파열돼 40명이 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