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뉴뮤직, 장문의 사과문에 이어 “산이와 전속 계약 종료” 발표

확대보기

▲ 브랜뉴뮤직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산이(33·본명 정산)가 소속사 브랜뉴뮤직과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 브랜뉴뮤직은 콘서트 논란과 관련한 장문의 사과문도 발표했다.

브랜뉴뮤직은 6일 “소속 아티스트 산이의 전속 계약이 종료됐음을 전한다”며 “산이와 깊은 논의 끝에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밝혔다. 브랜뉴뮤직은 이날 자사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도 게재했다.

브랜뉴뮤직은 사과문에서 “브랜뉴이어 콘서트는 브랜뉴뮤직 소속 아티스트들이 다 같이 어우러져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 콘서트”라며 “공연 전 많은 고민 끝에 특정 아티스트를 라인업으로부터 제외해서는 안 된다는 판단 하에 라인업을 최종 확정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마지막 단체곡 무대만을 남겨놓은 상황에서 일부 관객들과 아티스트가 마찰을 빚는 일이 발생했고 공연의 목적과 분위기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다”며 “즐거움으로만 남았어야 할 콘서트가 아쉬움을 남긴 채 마무리됐다”고 적였다.

또 “모든 상황을 좀 더 세심하게 예측하고 미연에 방지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어떠한 논란과도 무관하게 순수한 마음으로 콘서트를 즐기다가 갑작스런 당혹감과 불쾌감을 마주해야 했을 모든 관객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브랜뉴뮤직은 자사의 브랜드 콘서트가 열린 지 이틀만인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짧은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브랜뉴뮤직의 사과에도 공연 관객이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등 일부 네티즌들은 성의 있는 사과와 산이의 퇴출 등을 요구했다.

산이는 지난달 16일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것을 계기로 페미니즘 관련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어 ‘페미니스트’, ‘6.9cm’ 등 신곡을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하면서 남성을 혐오하는 극단적 페미니스트들을 거세게 비판했다.

이런 상황은 지난 2일 열린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에서 일부 관객들이 산이에게 야유를 보내고 비하하는 표현이 적힌 인형 등을 무대 위로 던지는 일로 이어졌다. 산이는 거친 발언으로 응수했고 브랜뉴뮤직은 이에 대해 사과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