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로 강타”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영상에 직원 2차 피해 호소

처벌 대신 사과로 일단락…목격담·국민청원 올라와

확대보기

▲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영상
유튜브 영상 화면 캡처

연신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한 고객이 점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며 ‘갑질’을 하는 영상이 공개돼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피해 직원이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한국맥도날드는 이날 유튜브에 올라와 논란이 된 영상에 대해 “약 1개월 전에 고객이 직원에게 햄버거를 면전에서 던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영상 속 중년 남성은 주문한 햄버거가 나왔다는 전광판 표시를 보지 못한 채 햄버거가 나오지 않는다며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다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갑질 고객’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고서야 직원에게 사과했고, 피해 직원은 본사로부터 심리 상담을 제안받을 만큼 스트레스를 크게 받았지만 계속 일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히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 불벌죄’에 해당하기에, 피해 직원이 경찰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힌 이 사건의 경우 햄버거를 던진 고객은 폭행죄로 입건되지 않았다. 다만 폭행사건 공소시효인 5년 이내에 피해직원이 마음을 바꿔 햄버거를 던진 남성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할 경우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수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바로 경찰이 출동해 해당 고객도 사과하고 직원도 사과를 받아들여 일단락된 내용이다. 피해자인 직원도 논란이 커지자 불안해 한다. 피해 당사자가 더 이상 확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고 밝혔다. 얼굴이 제대로 가려지지 않은 영상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사생활 침해나 개인 정보 유출 등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그런가하면 시민들은 목격담과 국민청원을 통해 공분을 쏟아내고 있다. 연신내 맥도날드 현장에 있었다는 한 시민은 온라인커뮤니티에 소란을 피운 남성의 뒷모습이 찍힌 사진을 올리고 “아르바이트생이 주문번호를 불렀는데, 그렇게 불러도 안오니 아르바이트생이 일단 (음식을) 치우고, 다른 번호를 불렀다”면서 당시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나중에 와서 ‘너희 왜 우리 안불렀냐’, ‘엄청 기다렸는데 왜 안나오냐’는 식으로 이야기했고, 아르바이트생이 ‘안오셔서 치워놓았다. 주겠다’ 이러니까 버럭 화를 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그 사람들이 ‘너희 우리한테 쓰레기 통에 버린 걸 먹으라는 거냐’는 식으로 말했고, 아르바이트생이 해명을 해도 바득바득 우겼다. 새로 만들어 준다고 하는 데도 싫다고 환불해 달라고 했다”면서 “그러다가 ‘택시 저기서 기다린다’며 ‘택시비도 내놓으라’고 하다가, 아르바이트생이 ‘안된다’고 하니 화내며 냅다 햄버거를 집어던졌고, 아르바이트생도 감정이 격해져서 욕하고 고함을 질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경찰이 왔고, (갑질한 일당이) 진정이 돼 환불해 갔다. 남의 귀한 자식은 왜 때리는지 보면서 어이가 없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같은날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갑질 폭행한 손님을 처벌해야 한다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폭행 처벌이 필요하다. 폭행한 사람들이 확실히 처벌받아서 갑질 폭행이 없어져야 한다. 처벌받지 않았다면 확실하게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달 11일에도 울산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주문한 고객이 직원에게 음식을 집어던지는 영상이 퍼져 논란이 됐다. 당시 맥도날드 측은 “직원의 피해 사실을 확인하였으며, 직원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경찰에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