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경복궁 영추문 앞에서 기념 셀카

확대보기

▲ 6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迎秋門) 개방 기념행사를 마치고 개방된 문으로 일반시민들과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복궁의 서문인 영추문은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전면 개방됐다. 이날 영추문의 개방으로 경복궁을 동서남북 모든 방향에서 출입할 수 있게 됐다.
2018.12.06.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1/7 


6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영추문(迎秋門) 개방 기념행사를 마치고 개방된 문으로 일반시민들과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복궁의 서문인 영추문은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전면 개방됐다. 이날 영추문의 개방으로 경복궁을 동서남북 모든 방향에서 출입할 수 있게 됐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