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 쏟아도 ‘강인’했던 77분

이강인, 발렌시아 국왕컵 16강행 공헌

확대보기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최연소 1군 데뷔 기록을 작성했던 이강인(왼쪽)이 국왕컵 대회에서 두 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사진은 5일 메스타야 경기장에서 열린 에브로와의 2018~19 코파델레이(국왕컵) 32강 2차전에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골문을 향해 드리블하고 있는 모습. 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최연소 1군 데뷔 기록을 작성했던 이강인(17)이 국왕컵 대회에서 두 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이강인은 5일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브로와의 2018~19 코파델레이(국왕컵) 32강 2차전 경기에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77분을 소화했다. 지난 10월 31일 17세 253일의 나이로 국왕컵 32강 1차전을 통해 역대 최연소로 1군 무대에 데뷔한 이후 두 번째 프로 무대였다.

이날 이강인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활발한 드리블 돌파와 함께 왼쪽 측면 코너킥을 담당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특유의 안정적인 터치와 상대 압박에서 벗어나는 능력도 돋보였다. 전반 11분 상대 선수 팔꿈치에 가격을 당해 코피가 흘러 치료를 받았지만 금방 복귀해 자기 페이스를 찾았다. 전반 막판 오른쪽 측면으로 이동해 현란한 개인기로 수비를 따돌린 후 동료에게 연결하는 화려한 플레이로 홈 관중들의 박수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지난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발렌시아는 후반 14분 나온 미키 바추아이의 결승골을 앞세워 2차전도 1-0으로 이겨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