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상처와 연민/이순녀 논설위원

한국전쟁 중이던 1951년, 북한은 사회주인 국가인 폴란드에 전쟁고아 1500명의 양육을 위탁했다. 아이들은 마을 전체가 양육원인 프와코비체에서 폴란드 교사들을 엄마, 아빠라 부르며 전쟁을 잊고 살았다. 하지만 8년 뒤 귀환 명령에 따라 전원 북한으로 돌아갔고, 이후 다시는 만날 수 없었다.

전쟁의 공포에 떨던 낯선 외국 아이들을 헌신적으로 보살핀 폴란드 양육교사들은 지금도 60여년 전 일을 떠올리며 눈물짓는다. 최근 개봉한 추상미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에 나오는 장면이다. 교사들은 아직도 아이들의 한글 이름을 기억하고, 귀국 직후 북에서 보내온 편지들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 보편적 인류애로 설명하기엔 너무나 끈끈한 유대감이다. 놀랍게도 양육교사 상당수는 2차대전 때 독일과의 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고아였다. 그들이 자신과 같은 상처를 지닌 한반도의 전쟁고아들에게서 느꼈을 남다른 연민과 애틋한 사랑이 시공간을 건너뛰어 가슴 저 밑바닥을 울렸다.

인간은 누구나 저마다의 상처를 껴안은 채 세상을 뒹군다. 대개는 극복해야 할 장애물이나 감춰야 할 치부로 여기지만, 상처의 경험이 인류를 지탱하는 힘이 될 수도 있음을 새삼 깨닫는다.

cor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