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유출’ 숙명여고 쌍둥이, 자퇴냐 퇴학이냐

서울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53)씨가 자신의 쌍둥이 두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두 딸에 대한 징계 문제를 놓고 학교와 서울교육청 골머리를 앓고 있다. A씨에 대한 형이 확정되지 않았고, 쌍둥이의 공범 혐의가 공식적으로 드러나지 상황에서 학교 측이 자매가 제출한 자퇴서를 수리할지가 쟁점이다.

확대보기

▲ 지난 9월 5일 경찰의 압수수색이 실시된 서울 강남구 도곡2동 숙명여고의 모습. 2018.9.5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8일 서울교육청과 학교 측에 따르면 쌍둥이는 지난 1일 자퇴서를 제출한 이후부터 등교하지 않고 있다. 학생의 자퇴는 학교장의 허가가 있어야 가능한데 현재 학교는 쌍둥이의 자퇴서 수리를 유보한 상태다. 문제는 쌍둥이가 당장 자퇴 처리되면 문제 유출 의혹이 제기된 지난 2학년 1학기까지의 성적이 그대로 남는다는 점이다.

숙명여고 학업성적관리규정에 따르면 모든 평가(학기말 성적 산출 기준)가 완료되기 이전에 자퇴한 학생에게 이전에 취득한 성적이 있을 경우 이 학생의 재입학·전입학·편입학을 위해 그 성적을 전산 입력하거나 별도로 보관해야 한다. 이 학교 고2 학부모들이 “쌍둥이가 자퇴하고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간 뒤 1·2학년 때 성적을 내년 입시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하루빨리 0점 처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학교 측은 쌍둥이가 문제 유출의 공범이 밝혀지기 전에 ‘0점 처리’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 자퇴 요청을 승인하는 것도 쌍둥이의 성적을 유지해주는 꼴이 되기 때문에 다른 학부모의 입장을 고려해 선택하기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학교 측은 쌍둥이가 아버지 A씨의 부정행위를 인지하고 있었거나, 문제 유출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사실이 조속히 드러나길 기다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쌍둥이의 공범 혐의가 밝혀지면 이 둘에게는 ‘자퇴’가 아닌 ‘퇴학’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그러면 이들의 학적에는 ‘학칙 위반으로 인한 퇴학’이라는 꼬리표가 붙게 된다. 성적을 0점 처리하는 것에도 부담감이 줄어든다. 숙명여고 학생생활지도 제규정에 따르면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했거나 동조한 학생의 성적은 0점 처리하고 학생은 학교 내 봉사활동을 해야 한다. 또 부정행위를 목적으로 시험 문제를 사전에 절취하거나 누설한 학생은 사회봉사·특별교육 이수·퇴학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지난 7월 광주의 한 고교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사건에서는 학교 행정실장과 어머니가 유출한 시험지로 시험을 치른 B군의 자퇴가 받아들여졌다. 학교는 부정행위가 명백하다고 판단하고 B군의 점수를 0점 처리했다.

쌍둥이는 자퇴 혹은 퇴학 조치되면 다음 학기에 편입학을 신청해 다른 학교로 갈 수 있다. 지난 1학기 시험 점수가 0점 처리되면 2학년 1학기를 다시 다녀야 한다. 하지만 편입학 후 쌍둥이의 유출 혐의가 확정되면 그 학교에서 다시 퇴학을 당할 수도 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