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짜리 속옷 공개한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1/10 


5일(현지시간) 세계적인 란제리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이 10억짜리 속옷을 공개했다.

이날 모델 엘사 호스크(29)는 정식 공개 전 미리 보기 형식으로 진행된 자리에서 직접 속옷을 소개했다. 최소 71캐럿 이상으로 구성된 속옷에는 2100개의 스와로브스키 다이아몬드가 부착됐으며, 제작하는 데만 930시간 이상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속옷의 가치는 약 10억 원이다.

엘사는 올해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에서 가장 값비싼 속옷을 입는 영광을 누릴 예정이다. 빅토리아 시크릿 측은 “우리의 엔젤 엘사가 올해 이 환상적인 속옷을 입고 놀라운 명예를 얻을 것”이라면서 “2011년부터 우리와 함께 일하고 있는 엘사는 특별한 보석으로 만든 속옷을 입은 소수의 선택된 슈퍼모델 대열에 합류할 것이다”고 밝혔다.

엘사는 “사람들 앞에서 처음 속옷을 착용했을 때 몸이 심하게 떨렸다”면서 “내가 빅토리아 시크릿의 가장 값비싼 속옷을 입고 있는 것이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본 것 중 가장 아름다운 속옷이었고, 절대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빅토리아 시크릿의 이 특별한 속옷은 12월 2일 진행되는 패션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영상=CGT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