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탄 훔친 일본인 “장식용으로 쓰려고…”

확대보기

▲ 자료사진

서울 명동의 실내사격장에서 실탄을 훔친 일본인이 장식용으로 쓰기 위해 가져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7일 오후 10시 15분쯤 명동 호텔 근처 마사지숍에 들어가려던 일본인 A(24)씨를 긴급 체포했다고 8일 밝혔다.

중국인 B(43)씨와 쇼핑 등 관광 목적으로 한국에 온 A씨는 사격을 하다가 장식용으로 쓰려고 실탄을 훔쳤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A씨와 B씨는 당일 오후 1시 30분쯤 명동의 한 실내사격장에서 권총 사격을 했다. A씨는 안전요원이 실탄을 교체하는 사이 옆에 놓인 실탄 10발 가운데 2발을 훔쳤다.

경찰은 실내사격장 감독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출입대장에 적힌 A씨와 B씨의 여권번호와 거주 호텔 등 정보를 입수한 뒤 긴급 출국 정지시켰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를 검토할 예정이다.

B씨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할 방침이다. 이들 모두 전과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