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최악 미세먼지 오늘부터 걷힐 듯

전국 많은 비… 농도 ‘보통’ 수준 관측, 초미세먼지 저감 차량 2부제 큰 효과

확대보기

▲ 노후 경유차 서울 진입 단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7일 서울 가양대교 인근에서 단속카메라가 노후 경유차의 서울 진입을 단속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입동(立冬)이자 올 가을 처음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7일 서해안 지역은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닷새째 이어진 미세먼지는 8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가실 것으로 예보됐다.

확대보기

▲ 노후 경유차 서울 진입 단속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 마련된 노후 경유차 단속 상황실 모습. 서울 전 지역 주요 도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화면을 볼 수 있는 현황판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이날 수도권과 충청권, 호남권은 비가 내리는 데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35~75㎍/㎥ 이하)을 기록했다. 특히 충북·대전·전북·광주에서는 오전 중 ‘매우 나쁨’(76㎍ 이상)으로 측정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서쪽 지역은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된 데다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농도가 높아졌다”면서 “8일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초미세먼지 발생 원인은 국내보다 중국 등 국외 요인이 더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국립환경과학원이 대기질 분석 모델(CMAQ·CAMx)로 분석한 결과 지난 3∼6일 전국 기준으로 국내 영향은 55∼82%, 국외 영향은 18∼45%로 파악됐다. 날짜별, 분석 모델별로 국내 영향이 가장 컸을 때 82%(지난 3일 기준), 국외 영향이 가장 컸을 땐 45%(지난 5일)였다는 의미다. 국외는 중국, 몽골, 북한, 일본 등을 말한다. 고농도가 나타나기 전인 지난 1일과 비교해 3∼6일 국내 요인 비중이 높은 질산염이 수도권과 호남권 측정소에서 각각 3배, 3.4배 증가했지만 국외 유입 비중이 큰 황산염은 각각 2.3배, 1.3배 증가에 그친 것도 국내 요인의 기여도가 더 크다는 점을 가리킨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