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대전 종전 100주년 앞두고… 극우에 테러당할 뻔한 마크롱

확대보기

▲ 1차대전 종전 100주년 앞두고… 극우에 테러당할 뻔한 마크롱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을 기념해 학생 두 명과 함께 격전지였던 동부 지역의 베르 인근에 있는 두오몽 납골당에서 전사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프랑스 정보당국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을 겨냥해 극우 테러를 모의한 용의자 6명을 체포했다. 오는 11일 파리에서 개최될 100주년 기념식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주요국 정상 6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테러 모의가 적발돼 프랑스 전역이 긴장감에 휩싸였다.
두오몽 EPA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을 기념해 학생 두 명과 함께 격전지였던 동부 지역의 베르 인근에 있는 두오몽 납골당에서 전사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프랑스 정보당국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을 겨냥해 극우 테러를 모의한 용의자 6명을 체포했다. 오는 11일 파리에서 개최될 100주년 기념식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주요국 정상 6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테러 모의가 적발돼 프랑스 전역이 긴장감에 휩싸였다.

두오몽 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