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태어난다는 소식에 113kg 살 뺀 여성의 사연

확대보기

▲ 왼쪽은 몸무게가 178kg까지 나갈 때. 오른쪽은 감량에 성공해 65kg인 현재.



몸무게 178kg, 병적 고도비만이었던 한 여성이 위 수술도 거부하고, 첫 조카의 탄생 소식을 동기삼아 단순 식이요법만으로 체중의 절반 이상을 감량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더럼주 출신의 맥신 렌(39)이 113kg 감량에 성공할 수 있었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맥신은 블라운트병(Blount‘s disease)이라 불리는 희귀 뼈 질환을 가지고 태어나면서 어린 시절부터 불어나는 체중으로 인해 고생을 겪었다. 정강이뼈의 성장장애로 아래 다리가 활 다리와 유사하게 안쪽으로 휘어지게 되는 병 때문에 그녀는 목발 없이 걷기 위해 애를 써야했다.

신체적 고통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맥신은 음식에 더욱 의지했고, 몸무게는 점점 늘어났다. 성인이 되어서 체중관리를 위해 열량조절 셰이크도 먹어보고, 최신 유행 다이어트도 해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확대보기

▲ 과체중 몸무게와 항상 씨름해왔던 그녀.



자신의 현실을 체념하게 된 맥신에게 천식, 다낭성 난소 증후군 등 건강 이상이 찾아왔다. 설상가상으로 5년 전 담당의는 그녀에게 살 빼는 약을 처방하면서 “살을 빼지 않으면 1년 이내 목숨이 위태로울지도 모른다”고 체중감량을 돕는 위 우회술을 언급했다. 맥신은 질환 때문에 운동을 많이 할 수도 없는 상태였다.

수술을 고민하던 그녀에게 한 가지 좋은 소식이 들려왔다. 바로 친언니가 임신을 해서 첫 조카가 태어난다는 소식이었다. 조카를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기 위해서 자신에게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은 맥신은 지역에 있는 체중 감량 클럽에 참여했다. 그리고 버터 바른 토스트, 인스턴트식품, 테이크아웃 음식 대신 집에서 만든 건강한 음식으로 식단을 바꿨다.

맥신은 “위 우회수술을 받다가 사망할 수 있지 않을까 두려웠다.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나와 같은 처지인 사람들과 함께 식단을 조절했다”면서 “첫 주에 5kg를 뺐고, 무엇보다 어떻게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지를 배웠다”고 설명했다. 현재 몸무게가 65kg인 맥신은 자신감을 잃고 의기소침했던 과거와 달리 더 활동적인 사람으로 변했다.

확대보기

▲ 과거 자신이 입었던 바지로 체중 감량의 격차를 보여주고 있다.



끝으로 그녀는 “어린 조카와 놀고 걸을 수 있게 된 것이 너무나 감사하다. 조카의 출생소식은 내게 자극제가 됐다”며 “체중감량은 내 삶을 구한 것이 아니라 내게 새 삶을 주었다. 나는 사람들에게 뺄 수 없는 무게는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데일리메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