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닮은 거미?…SNS 강타한 ‘희귀 벌레’ 화제

확대보기

확대보기



남미에 서식하는 한 희귀 벌레가 기이한 생김새 덕분에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유명 과학 칼럼니스트 페리스 자브르는 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에콰도르에 서식하는 한 희귀 벌레의 사진을 소개했고 많은 네티즌의 관심을 끌었다. 이유는 그 생김새가 마치 토끼나 개의 머리에 거미 다리가 달린 기이한 형상이었기 때문.

이른바 ‘토끼 장님거미’(bunny harvestman)로 불리는 이 벌레는 이름 그대로 장님거미목에 속한다고 알려졌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거미 근연종이다. 크기는 보통 엄지만 하며 독이 없어 위험하지는 않다.

확대보기



해당 사진은 지난해 7월 플리커 사용자인 안드레아스 카이가 에콰도르의 한 열대우림에서 촬영해 공개했던 것이다.


몸에 해당하는 검은 부분에 있는 두 개의 돌기는 토끼 귀가 아니라 배 일부이며, 앞쪽에 있는 노란 두 점은 토끼 눈이 아니라 반점이다. 그리고 그 앞에 있는 좀 더 진한 검은 점이 진짜 눈이다.

이 벌레는 보는 각도에 따라 토끼 외에도 개나 박쥐와 닮기도 했다. 이번에 사진을 공유한 자브르 역시 “‘해리포터’ 시리즈에 나오는 검은 개를 닮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토끼 장님거미는 1959년 독일의 거미 전문가 칼 프리드리히 로우에 의해 처음 문헌에 기록됐다. 하지만 그 후로 좀처럼 발견되지 않다가 지난해에 ‘메타그라인 바이컬럼나타’(Metagryne bicolumnata)라는 학명을 부여받았다.

한편 이 벌레가 서식하는 에콰도르는 조류 1660여 종, 나비류 500여 종, 양서류 4300여 종 등 다양한 생물이 서식해 세계 최대 규모의 생물 다양성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안드레아스 카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