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수술 논란으로 난장판 된 미인대회

 1/7 


브라질 엉덩이 미인 선발대회 ‘2018 미스 범범(Miss BumBum)’ 대회가 참가자들의 몸싸움으로 난장판이 됐다.

6일(현지 시간) 더 선 등 외신에 따르면, 5일 브라질에서 진행된 ‘2018 미스 범범’ 대회에서 모델로 활동 중인 엘렌 산타나(31, 론도니아 대표)가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한 참가자가 무대 위에 올라 우승자의 부정행위를 주장했다.

영상은 대회 우승자로 엘렌 산타나의 이름이 선언되는 장면부터 시작한다.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산타나는 감격하며 무대 앞으로 나온다. 몸에 우승 띠를 걸친 산타나는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

그때, 무대 옆에 대기하고 있던 참가자인 알린 우바(27, 리오그란데 도 술 대표)가 우승자에게 다가간다. 우바는 산타나의 몸에 둘러져 있던 우승 띠를 순식간에 빼낸 후 우승자의 엉덩이 수술을 주장했다.

그는 “나는 대회의 모든 규칙을 이행했지만 산타나의 엉덩이는 플라스틱일 뿐”이라며 “이 대회는 우스워졌다”고 비난했다.

우바의 난입에도 우승자 산타나는 개의치 않는 듯 브라질 국기를 흔들어 보이며 도발했다.

대회는 순식간에 소란스러워졌지만, 대회 관계자들은 우승 띠를 다시 산타나에게 전달하며 상황을 진정시켰다.

한편 ‘미스 범범’ 대회는 2011년부터 매년 브라질에서 열리고 있는 엉덩이 미인 선발대회다. 우승자는 한화로 약 1500만 원의 우승상금을 받고 브라질 유명인사가 된다.

사진·영상=더 선/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