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미스 맥심 파이널’ 후보 3인 대결

 1/7 
2018 미스 맥심 왕관의 주인이 누구에게 돌아갈지 주목된다.

남성 잡지 ‘맥심’은 매년 ‘미스맥심 콘테스트’를 통해 모델 데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매년 각양각색의 지원자 중 독자들의 선택을 받은 사람만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되는 서바이벌 형식의 콘테스트다.

매 라운드마다 서로 다른 콘셉트의 화보 촬영으로 모델들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2018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예년과 달리 TOP24로 시작해 1라운드부터 치열하게 투표 경쟁을 펼쳤다.

1라운드에서 가장 많은 투표를 받은 상위 16명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형식으로 3라운드(9명), 4라운드(6명) 등을 거친 끝에 ‘2018 미스맥심 콘테스트 파이널’에는 3명이 남았다.

파이널에 오른 첫 번째 후보는 박정아로, 순수한 얼굴로 남심 깊은 곳까지 파고드는 반전 매력을 지녔다. 그는 유명 BJ로 활약하기도 했다.

박청아는 “사진만 잘 나왔다고 결승까지 올라가는 게 아니라 나를 예쁘게 봐주시고 뒤에서 응원해준 분들의 노력이 더해져서 여기까지 올라 올 수 있었다”며 “이렇게 사랑받는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한 일”이라며 파이널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박청아는 ‘프리허그’와 아이들 커버 댄스 영상을 우승 공약으로 내걸엇다.

두 번째 후보는 프리랜서 모델로 활동 중인 김주연이다. 그는 운동으로 다져진 건강미로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주연은 “마지막 라운드까지 남아 행복하다. 콘테스트가 3월부터 시작됐는데 지금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마지막까지 응원해달라”며 소감을 전한 뒤 “우승하면 콘테트 톱3 언니들과 트리플 화보를 촬영하게 해달라고 조르겠다”고 공약을 밝혔다.

세 번째 후보는 커피숍 사장인 이아윤이다. 란제리 모델로도 활약하는 그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남심을 유혹하고 있다.

이아윤은 “설렘 가득했던 미스맥심 콘테스트 지원서 쓸 때가 생각난다. 또 매 라운드마다 신경써주고 투표해준 분들의 고마움을 다시 한 번 느낀다”며 “한해를 같이 보낸 이 대회에서 좋은 결과로 마무리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 미스맥심을 선정하는 파이널 투표는 오는 7일 오후 3시에 마감된다.

스포츠서울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