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애 깊은 세 자매의 동시 임신 기념 촬영모습

 1/6 

우애 깊은 세 자매가 동시에 임신했다. 당연히 배가 불러 오는 속도와 모습은 똑같을 게다. 이 모습을 추억으로 남기고픈 세 자매의 사진촬영 현장을 지난 2일 케터스 클립스에 소개했다.

영상 속, 순백색의 원피스를 입은 세 자매가 등장한다. 머지않아 사랑스런 자녀를 출산할 예비 엄마의 모습이다. 첫째인 오네카 우페레(Onyeka Ufere·30), 둘째 치카 오카포(Chika Okafor·27) 마지막 셋째인 오게치 바발올라(Ogechi Babalola·26)가 그 주인공들이다.

이들의 우애 깊은 자매애의 모습은 다양한 연출 장면들을 마치 한 명이 포즈를 취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소화해 내고 있다. 서로의 손을 잡기도 하고, 바닷가 해변에서 자신만의 멋진 포즈를 취하기도 하는 등 기쁨과 행복이 충만한 모습이다.

불룩 튀어나온 배를 두 손으로 감싸고 있는 모습에선 임신의 아름다움이 극대로 표현된 듯 하다.

머지 않아, 출산의 아픔을 통해 하늘이 허락한 고귀한 새생명 탄생의 기쁨을 누리게 될 이 세자매. 육아를 통해 얻는 또 다른 기쁨들도 사진으로 남길 수 있길 기대해 본다.


사진 영상=케터스 클립스/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