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의 특이한 할로윈 의상 화제

 1/7 


모델 겸 배우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Emily Ratajkowski·27)의 할로윈 의상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출신의 에밀리는 지난 31일 밤 트라비스 스콧의 할로윈 행사에서 20세기 최고 섹시스타 라켈 웰치(Raquel Welch·78)가 1966년 영화 ‘공룡 100만년’에서 입고 출연한 비키니 의상을 선보였다.

에밀리는 ‘공룡 100만년’에 출연한 라켈을 섹스 심벌로 만들었던 원시인 모피 비키니를 입고 카메라 앞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에밀리는 14살의 어린 나이에 미국 LA의 대형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으며 모델 활동을 시작했으며지난 2월 영화배우 겸 감독인 세바스찬 베어-맥클라드와 깜짝 결혼식을 올렸다.

한편 라켈 웰치는 원시인 모피 비키니와 섹시한 몸매로 당시 센세이션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영화 ‘007’의 본드걸을 역임한 바 있으며 최근 70대의 최강 동안 미모로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Emily Ratajkowski Instagram / Jimmy Kimmel Liv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