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문화예술위원장에 연극계 출신 박종관 씨

확대보기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위) 신임 위원장으로 박종관(59•사진) 지역문화네트워크 공동대표를 위촉했다고 2일 밝혔다. 고인이 된 황현산 전 위원장이 지난 3월 병환으로 자진사퇴 한 지 7개월 만이다. 임기는 2021년 11월 1일까지 3년이다.

연극계 출신인 신임 박 위원장은 (사)예술공장두레 상임연출, 서원대 교양대학 겸임교수 등으로 활동 중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1기 위원, 현 정부 새 문화정책 기조 ‘문화비전2030-사람이 있는 문화’를 마련한 ‘새 문화정책 준비단’ 위원, 지역문화협력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문체부는 이날 조기숙 이화여대 무용학과 교수, 강윤주 경희사이버대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를 예술위 위원으로 새로 위촉했다. 위원은 비상임으로, 임기는 2020년 11월 1일까지 2년이다. 현재 활동하는 위원 8명에 신임 위원 2명을 더해 예술위 위원은 모두 10명으로 늘어났다. 문체부는 신규 위촉에서 빠진 음악 분야 위원은 추가로 위촉할 계획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각종 사업과 활동을 지원하는 문체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1973년 특수법인인 ‘한국문화예술진흥원(KCAF)’으로 개원했다가 200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 전환하고, 2007년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으로 지정됐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