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다 “숙취해소제는 술 마시기 전에 마셔야 하나요?”

무절제한 술 문화가 많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한국 사회에서는 사회생활을 하려면 술을 어느 정도는 마실 줄 알아야 한다는 인식이 여전합니다. 피할 수 없는 술자리에 가야 하거나 원치 않는 술을 마셔야하는 상황을 마주해야 하는 것이 수많은 직장인들의 현실인데요.

곧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이 다가옵니다. 피할 수 없다면 즐기는 것이 최선. 원치 않는 술자리를 정말 빠질 수 없는 상황이라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중 하나는 바로 ‘숙취’를 줄이는 것 아닐까요. 술자리가 끝난 후 깔끔한 아침을 맞이하기 위한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를 잡은 ‘숙취해소제’. 직장인에게 한 줄기 빛과 같은 존재로 떠오른 ‘숙취해소제’에 대한 궁금한 것을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습니다.

확대보기

▲ 지난 21일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진행 중인 문영규 약사(왼쪽)와 이성근 약사


Q. 숙취해소제란 무엇인가?
술을 마신 후 잠을 자고 일어났을 때, 두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들이 나타나는 걸 ‘숙취’라고 하는데요. 이런 증상들을 풀어주는 제품을 숙취해소제라고 합니다.

Q. 적정음주량은?
성인 남성 기준으로 일주일에 소주 1병 정도를 권장합니다. 한 번 마실 때 알코올 24g 정도로 일주일에 두 번 마실 경우 48g입니다. 성인 여성의 경우 소주 반 병 정도로, 한 번 마실 때 알코올 12g을 권장합니다.

Q. 숙취해소제는 약이 아니라 음료수다?
약으로 불리기 위해서는 식약처의 허가가 먼저 나야 하고, 어느 정도 이상의 효과가 검증돼야지만 약이라는 단어가 붙을 수 있습니다. 헛개수나 여명 등의 제품은 효과는 물론 있지만 약이라 불릴 만큼의 효과는 나지 않기 때문에 약이 아니라 음료로 분류가 되고 있습니다.

Q. 숙취해소제가 어떤 원리로 술이 깨는 데 도움이 되는지.
알코올이 몸속에서 분해될 때, 우리 몸에 두통이나 메스꺼움을 작용하는 원인이 되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이 나옵니다. 숙취해소제는 아세트알데히드를 좀 더 빠르게 분해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Q. 숙취해소제는 음주 전? 음주 후? 언제 마셔야 하나요.

음주 전에 마시는 것이 숙취를 깨는 데 더 도움이 됩니다. 숙취해소제를 미리 마시게 되면 알코올이 들어왔을 때 바로바로 분해를 도와주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사전에 드시고 술을 드시는 것이 좀 더 효과가 좋습니다.

Q. 여러 종류의 제품을 함께 먹어도 되나요?
2~3가지 종류 이상의 숙취해소제를 같이 먹는 것이 효과가 더 큽니다. 작용하는 부위가 다른 약들을 섞어서 먹을 경우 숙취가 좀 더 빠르게 깨고 몸에도 효과가 빨리 나타나기 때문에 섞어 먹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Q. 숙취해소제도 증상별로 먹는 제품이 다른가요?
속이 안 좋거나 쓰린 분들은 알마겔, 겔포스 그리고 라니티딘 제제의 알약들이 도움이 됩니다. 울렁거리는 증상이 심한 경우 반하사심탕, 토할 것 같은 느낌이 심할 때는 오령산이라는 제품을 음료나 다른 숙취해소제와 함께 드시면 효과가 괜찮습니다.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문성호, 김민지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