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사필귀정을 믿는다”

취재진에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 ”

확대보기

▲ 이재명 지사가 12일 오전 11시 40분쯤 경찰의 압수수색 후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게 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2일 경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사필귀정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오전 11시 40분쯤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 “결국은 진실에 기초해서 합리적 결론이 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압수수색 대상에 대해 “휴대전화 하나 압수해갔다. 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선 “곧 공식적으로 브리핑하겠다”고 밝혔다.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수사관 4명을 자택에 15명은 성남시청에 보내 압수수색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