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기부 동기’ 변했다...‘동점심→사회 책임감’

주로 ‘동정심’ 때문에 모금하던 시민의 기부 동기가 최근 ‘사회적 책임감’으로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부에 참여한 시민의 수도 전년 대비 10%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확대보기

아름다운 재단 기부문화연구소는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청년문화공간 JU 니꼴라오홀에서 개최한 ‘제18회 기부문화심포지엄 기빙코리아 2018’에서 이런 내용의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정익중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최근 시민들의 기부 동기가 ‘동정심’에서 ‘사회적 책임감’으로 변화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확대보기

▲ 과거 동점심 때문에 기부했던 시민들이 최근 사회적 책임감 때문에 기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의 기부 동기 변화를 보여주는 그래프.
아름다운재단 제공

올해 진행한 ‘시민들의 기부 동기’ 조사에서 지난해 3순위였던 ‘시민으로서 해야 할 책임이라고 생각해서’가 1위를 차지했다. 2000년 기부조사가 이루어진 이후 ‘불쌍한 사람들을 위해서’라는 답변이 줄곧 1위를 차지했다가 올해 처음 바뀐 것이다.

기부 참여자의 수는 늘어났다. 지난해 국내 평균 기부 참여율은 56.1%로 2016년 45.6%에 비해 약 10.5%포인트 증가했다. 하지만 기부자 평균 기부금액은 2013년 32.1만 원, 2015년 37.3만 원, 2017년 24.9만 원으로 전년보다 12.4만 원이 감소했다.

정기기부자의 수는 거의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일시기부자의 증가가 평균 기부 참여율을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확대보기

▲ 모금단체에 대한 일반 시민과 모금실무자 간의 인식 차를 보여주는 그래프.
아름다운재단 제공

모금단체에 대한 시민과 모금단체 실무자 간의 신뢰도 차이는 큰 것으로 드러났다. 노연희 가톨릭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시민들은 ‘모금단체가 정부/공공기관보다 더 믿을 만하다’는 질문에 ‘그렇다’는 대답이 겨우 26%에 불과했다. ‘그렇지 않다’는 대답은 74%에 달했다.

하지만 모금 담당자들은 61.9%가 ‘정부/공공기관보다 모금단체가 더 믿을 만하다’고 답했다.

노연희 가톨릭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비영리 조직이 효과적인 모금활동을 하려면 일반 시민들이 기부를 대하는 태도와 사회 참여에 대한 인식 변화에 대해 자세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