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2배 가까이 증가

최근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신고 금액이 총 6700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확대보기

▲ 보이스피싱
아이클릭아트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보이스피싱 발생 및 피의자 검거’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9월 기준) 보이스피싱 발생 신고 건 수는 총 6만6175건 이었고, 이에 따른 피해 금액은 총 676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에는 총 1만7040건(피해금액 총 1468억 원)의 보이스피싱 사건이 발생했고 이 중 66.8%에 해당하는 1만1386건(1만5566명)이 검거됐다. 2017년 보이스피싱 사건은 총 2만4259건이 발생해 전년 보다 약 1.4배가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피해금액도 약 1.7배 증가한 2470억 원으로 늘었다(총 1만9618건/2만5437명 검거). 올해인 2018년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발생한 건수만 해도 2만4876건에 달했다. 이에 따른 피해금액은 2825억 원을 기록했으며 총 2만2311건에 대한 범인 2만8170명이 검거(89.7%)됐다.

유형별로 보면 ‘대출사기형’이 총 5만2418건 발생, 이에 따라 총 4246억 원의 피해금액이 발생했다. ‘기관사칭형’은 1만3757건이 발생해 총 2517억 원의 피해금액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의자의 국적별 현황을 살펴보면, 한국 국적이 6만7270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 국적이 1466명, 대만 국적이 147명, 기타국적이 326명 순이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