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글로벌기업 지원 청년 취업콘서트·컨설팅 지원

서울 마포구는 글로벌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1월까지 청년취업콘서트와 청년취업과외 등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는 오는 26일 저녁 6시부터 9시까지 청년 구직자 200명을 대상으로 마포중앙도서관 6층 세미나실에서 청년취업콘서트를 진행한다. 콘서트에서는 나이키 등 다국적기업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이 다국적기업 취업에 필요한 정보를 전달한다.

확대보기

▲ 유동균 마포구청장

맞춤형 취업 멘토링을 위한 청년 취업과외에서는 IBM, 아모레퍼시픽, SK, 현대 등 글로벌기업의 전·현직 멘토들이 취업과외 선생님으로 참여해 자신의 취업 경험담과 직무분야별 세부 조언을 전달한다. 취업준비생 100명을 대상으로 오는 16일부터 11월 20일까지 매주 1회 마포구와 마포중앙도서관, 염리동주민센터, 합정동주민센터 등에서 6주간 수업한다. (02)3153-8553.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실제 유용한 취업프로그램으로 운영되도록 되도록 기업과 청년들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