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1000억원대 특별수당 부정한 방법으로 챙겨 파문

전력설비·정비 전문 공기업 한전KPS가 지난 2005년부터 ‘1000억원대’의 시간외 보상 ‘특별수당’을 부정한 방법으로 지급받아 온 사실이 드러났다.

12일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밝힌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전KPS 직원들은 발전소 정비과정에서 허위 시간외 근무기록을 작성하고 실제로는 근무하지 않은 채 1000억원대의 특별수당을 챙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들은 수당 외에도 OH휴가(오버홀 휴가) 명목으로 연간 많게는 8일이 넘는 특별휴가를 다녀온 것으로도 확인됐다.

또 오버홀(OH·발전소 정비) 정비기간 때는 근무인력의 최대 90%가 원전에 출입도 하지 않은 채 임금을 받아갔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했다.

‘OH휴� ?� 한전KPS 발전소 정비 근무자들이 주 40시간과 근로기준법에서 급여로 허용되는 28시간의 시간외 수당을 초과하는 근무를 할 경우 이에 상응한 특별휴가를 주기 위해 도입한 제도다.

추가 근무 28시간을 초과해 2주일간 근무할 경우 1일의 휴가를 주고 또 1주일을 더 초과하면 0.5일의 특별 휴가를 준다. 이는 2005년부터 노사간 합의에 의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는 제도다.

그러나 공공기관의 비리를 고발하는 ‘레드휘슬’에 한전KPS의 내부 직원들이 ‘이 제도에 대한 부당함과 비리를 고발한다’는 투서가 올해 지속적으로 올라오면서 ‘특별수당’ 부정수급 사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이 의원은 “한전KPS로부터 OH 참여 직원들의 ‘시간외 근무 명령서 및 확인서’를 제출받아 근무시간을 확인한 결과, 거의 대부분의 근무자가 초과근무를 하지도 않은 채 버젓이 시간외 근무를 했다고 명령서에 허위로 기재하고 초과 수당을 받아 챙긴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례별로는 지난 7월16일부터 8월15일까지 이뤄진 한빛2호기 제23차 계획예방정비공사(OH)에 투입된 한전KPS 직원들의 시간외 근무자를 조사한 결과 ‘시간외 근무 명령서’에는 304명의 팀원이 시간외 근무를 했고 총 시간외 근무시간은 1만1495시간으로 기록돼 있었다.

그러나 팀원 304명중 90.13%인 274명은 오버홀 기간 동안 원전에 출입한 기록조차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9.8%에 해당하는 30명만 발전소를 출입해 일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의원은 한전KPS측의 ‘엉성한 근태관리 시스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한전KPS는 2005년 이후부터 최근까지도 정확한 근태관리 시스템조차 마련하지 않았고, 현장에서 근무자들이 작성한 ‘시간외명령서 및 확인서’는 단 한 차례도 제대로 점검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렇게 검증 없이 지급된 시간외 수당만 지난 10년간(2008년~현재) 72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근무기록이 정확히 남아있는 원전 OH 시간외 근무가 대부분 허위·거짓으로 드러난 만큼 실제 원전 출입기록과 대조한 실제 근무시간에 대한 전수조사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