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홍여진 “남편이 에로 영화 출연하라고 시켰다“

확대보기

‘마이웨이’ 배우 홍여진이 과거 에로 영화에 출연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홍여진이 출연했다.

이날 홍여진은 순탄치 않았던 결혼 생활을 언급, “어머니가 제가 스무 살 때 돌아가셨다. 이후 10년간 보험을 팔았다. 그러다 보니 결혼이 빨리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작정 결혼하고 보니 전 남편은 인간성을 떠나서 결혼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다”며 “미국은 신용이 최고다. 내 신용은 깨끗했다. 하루는 내 신용을 확인했는데 나도 모르는 융자가 있었다. 그 사람이 내 신용을 도용해서 돈을 몰래 썼더라”라고 말했다.

홍여진은 전 남편 때문에 에로 영화에도 출연했다고도 말했다.

그는 “당시 한국에서 에로 영화 붐이 일어났다”며 “그런 영화는 찍고 싶지 않았는데 출연료가 두 배라는 말에 전 남편이 ‘네가 배우를 하는데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내겐 그런 말로 안 들렸다. 출연료로 카드빚을 갚자는 말로 들렸다. 찍으면 당신과 끝이라고까지 말하면서 극구 반대했는데 계속 출연을 종용했다”며 에로 영화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홍여진은 “결국 에로 영화를 찍고 돈 절반을 준 뒤 이혼을 했다. 정말 죽고 싶었다.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 싶었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사진=TV조선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