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틀 미국증시 쇼크…‘검은 목요일’ 이어 ‘검은 금요일’ 오나

확대보기

▲ ‘괴로워’
미국 증시가 연이틀 급락한 11일(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가 얼굴을 찡그리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8.10.12
로이터 연합뉴스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2% 이상 급락했다. 물가 상승 우려는 완화했지만 전날 증시 급락에 따른 공포 심리가 이어지면서 주요 지수의 하락이 계속됐다.

미국 증시의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한국 증시를 비롯한 아시아 증시도 ‘검은 목요일’에 이어 12일에도 급락세를 보일 지 관심이 쏠린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45.91포인트(2.13%) 급락한 25052.8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7.31포인트(2.06%) 내린 2,72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2.99포인트(1.25%) 하락한 7329.0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틀간 1300포인트 넘게 하락했다.

최근 주가 폭락을 촉발한 물가 상승과 이에 따른 금리 인상 부담은 다소 누그러졌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CPI)는 1년 전보다 2.3% 오르며 시장의 예상을 밑돌았다.

증시 급락으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강해지면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3.15% 아래로 떨어졌다. 연방준비제도(Fed)의 향후 금리인상 가능성도 다소 하락했다.

하지만 전일 폭락으로 치솟은 시장의 공포 심리는 쉽게 진정되지 못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등락을 거듭하다 장 후반에는 한때 700포인트 가까이 급락하는 등 불안한 흐름을 노출했다.

시장 불안이 이어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대한 비판도 계속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연준을 ‘미쳤다’고 한 데 이어 이날은 “연준이 하는 일은 웃기다”고도 했다.

그는 또 이날 “증시 조정은 연준의 금리(정책) 탓”이라면서 “달러가 매우 매우 강하며, 이는 사업을 하는 데 어려움을 초래한다”고 탓했다.

종목별로는 페이스북이 1.3% 상승하며 전일 폭락에서 벗어났다. 아마존은 2% 내려 부진을 이어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