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하빕 “팀 동료 쫓겨나면 나도 UFC 그만 두겠다”

확대보기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러시아)가 UFC 229 메인 이벤트 직후 벌인 난동에 함께 한 팀 동료가 팀에서 쫓겨나면 UFC 활동을 그만 두겠다고 위협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에게 4라운드 서브미션 승을 거둬 라이트급 타이틀을 방어한 뒤 케이지를 뛰어넘어 맥그리거의 팀원에게 완력을 행사했다. 맥그리거는 옥타곤 안팎에서 자신을 공격한 누르마고메도프 팀원들과 드잡이를 벌였다. 이때 맥그리거 뒤통수를 향해 주먹을 휘두른 누르마고메도프의 동료 가운데 한 명이 주바이라 투쿠고프였다.

투쿠고프는 아르템 로보프와의 이달 말 대결 일정이 취소됐는데 누르마고메도프는 맥그리거를 공격한 것에 대한 징계를 받은 것이 확실하다며 더 이상의 추가 징계가 있게 되면 맞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그를 해고하겠다고 결정하면 당신네들은 나까지 잃을 것이란 점을 알아야 한다”며 “두 팀이 함께 싸웠는데 왜 우리 팀만 징계를 당해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확대보기

▲ 하빕의 팀 동료인 주바이라 투쿠고프.
AFP 자료사진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