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4시간도 못 자고 운전대 잡으면 교통사고 위험 15배

수면 부족에 따른 졸음운전이 음주운전만큼이나 위험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자동차협회(AAA) 교통안전재단은 수면 시간이 4시간 미만인 운전자의 경우 음주운전자만큼이나 사고를 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졸음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 준 이번 연구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미국 내 도로 교통사고 자료 6840건을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연구에 따르면 수면 시간이 7시간 이하인 운전자들은 권장 수면 시간인 7~9시간을 지킨 운전자들보다 교통사고에서 과실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 위험은 수면 시간이 줄어들수록 커졌다.

수면 시간이 6시간, 5시간, 4시간인 운전자들이 사고를 일으킬 확률은 각각 1.3배, 1.9배, 2.9배였다. 특히 수면 시간이 4시간 미만이면 사고 위험이 무려 15.1배로 급증했다. 이를 음주운전과 비교하면 더욱 놀랍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12%로 면허 취소 수준인 운전자들과 4시간 미만 수면 운전자의 사고 위험이 비슷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연구를 이끈 브라이언 테프 수석연구원은 “수면 시간이 부족한 운전자는 간신히 깨어 있더라도 실수를 하거나 반응 시간이 느릴 가능성이 크다”면서 “운전 중 집중력도 떨어져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졸음운전의 위험성은 우리나라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6년 한해 동안 졸음운전 사고 건수는 2433건, 사망자 수는 98명으로 집계됐으며 치사율은 4%였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교통사고의 치사율인 1.9%보다 2배 이상 높았으며 음주운전 사고 치사율인 2.4%보다도 2배 가까이 높았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