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소녀상, 위안부 할머니 빈자리 채울 것”

건립추진위원회 ‘세움’ 이태준 대표, 2000만원 모금 성공… 연내 세우게 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떠나고 남은 빈자리 우리가 채워 나겠습니다.”

확대보기

▲ 이태준 ‘세움’ 대표

국민대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세움’ 대표 이태준(27·정치외교학과)씨는 다음달 2일 학내 소녀상 건립을 목표로 지난 4월부터 약 7개월을 쉼 없이 뛰어 왔다. 국민대생으로 구성된 세움 회원들은 제작비 모금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을 직접 도맡아 하고 있다.

소녀상은 소녀가 웃는 얼굴로 치맛자락을 쥐고 동백꽃 위를 걷는 형상으로 만들어졌다. 높이는 160㎝다. 이씨는 “역사적인 숙제를 할머니들만의 싸움으로 두지 않고 우리가 안고 가고, 문제가 해결되는 날까지 웃으며 함께 걷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했다.

소녀상 프로젝트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계기로 닻을 올렸다. 이씨는 “위안부 문제가 역행하고 있다는 위기감을 느껴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했고, 그곳에서 20명의 교우와 뜻을 모았다”고 했다. 이어 지난 4월 3일 ‘세움’을 발족하고 서울시와 국세청에 기부모금단체로 등록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위안부 소녀상을 건립하기 위한 모금 활동에 나섰다. 국세청에는 2019년까지 모금해 2020년까지 사용하겠다는 ‘모금액 사용 계획안’을 냈다. 소녀상 건립 비용 2000만원이 예상보다 빨리 모금돼 건립을 올해 내로 앞당기게 됐다.

세움 회원들은 다음주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직접 찾아 인사하기로 했다. 이씨는 “김구 선생이 만든 민족사학인 국민대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다면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많은 이들이 힘을 실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