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92.3% 작품 확인서 없어”

보증서 보유 이성자 화백 작품 위작 판명…미술관장 “필요 작품 진위 전수조사 할 것”

국립현대미술관(MMCA) 소장품 10점 가운데 9점 이상이 진품임을 확인한 ‘작품 확인서’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미술관이 작품 확인서를 보유한 이성자 화백의 그림 ‘숨겨진 나무의 기억들’이 위작으로 판명된 가운데, 미술관 측이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1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전체 소장 미술품 8164점 가운데 92.3%인 7536점의 진품 보증서(작품 확인서)가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보관 중인 확인서 628점 가운데 작가에게서 받은 것은 366점에 불과했다. 나머지 43점은 유족, 219점은 화랑과 경매회사 등에서 받았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작품의 70% 이상을 생존 작가에게 직접 사들이고 있다. 이런 작품 4162점 가운데 확인서를 제출받은 경우는 257점으로 6%에 그쳤다. 미술관이 진품 보증서에 준하는 효력이 있다고 주장하는 구매계약서도 20.3%인 846점에 불과했다.

소장 중인 미술 작품에 대한 저작물 이용 허락도 미흡했다. 전체 8164점 가운데 6823점만 저작물 이용허락서를 받았고, 나머지 1341점에 관한 이용허락서는 없었다.

앞서 미술관 측이 진품인 줄 알고 사들였던 이성자 화백의 ‘숨겨진 나무의 기억들’이 위작으로 밝혀진 바 있다. 이 작품은 미술관 측이 구매 업체에서 뒤늦게 작품 확인서를 받았다. 이런 식으로 받은 확인서마저 위조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나머지 작품에 관해서도 가짜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날 국정감사에 출석한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필요한 작품에 대해 (진위) 전수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수조사 대상은 소장가, 화랑, 경매, 관리전환 작품 1000점 정도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