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주민 만난 文 “하와이·진해처럼 평화 거점 될 수 있어”

제주 관함식 사열 직후 주민 간담회

“붕괴된 공동체 상처 치유 위해 소통할 것”
반대 시위 활동가 등 사면복권 검토 약속
마을회장 “이젠 행복해지고 싶다” 눈시울
최대 규모 관함식 美핵항모 등 39척 참가
인간띠 잇기·해상 카약 시위 등 반대 진통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해 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기에 앞서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제주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제는 모두 잊고 정말 행복해지고 싶습니다. 강정마을 주민들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강희봉 강정마을회장)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압니다. 정부가 주민들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들입니다.”(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 사열 직후 강정마을을 찾아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고통과 상처를 받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상처 치유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에, 또 제주도민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며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마을 공동체가 다시 회복돼야 정부에 대한 신뢰도 살아날 것이다. 정부는 믿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주민 여러분과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마을 주민들은 문 대통령에게 제주 해군기지 반대 시위를 하다 사법처리된 주민과 활동가들에 대한 사면·복권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관련 사건의 재판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정마을은 2007년 5월 제주 해군기지 입지로 결정된 뒤부터 기지 건설을 찬성하는 주민과 반대하는 주민들로 나뉘어 갈등을 겪었다. 기지 건설 반대 시위를 하다 2016년 12월까지 주민과 활동가 등 465명이 업무방해로 사법처리됐고, 3억여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강정마을 주민과 시민단체를 상대로 제기한 34억 5000만원의 구상권 소송을 철회했지만, 사면·복권은 이뤄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당시 구상권 청구와 사법처리 대상자 사면을 공약한 바 있다.

강희봉 강정마을회장은 “구상권 철회가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의 시작점이었다면 사면·복권은 완전한 회복을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은 해군기지 건설이라는 국책사업으로 지난 10여년간 공동체 파괴의 갈등과 고통을 겪었다. 공동체 파괴의 책임을 무겁게 인식하고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과 마을 발전을 위해 국비 전액을 중앙정부에서 책임지고 지원해 달라”고 했다. 강 회장은 “강정마을에 사는 국민들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픈 현재를 살고 있다”면서 “이제 정말 행복해지고 싶다”고 말하고는 눈시울을 붉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작심하고 강정마을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 모두발언에서도 “정말 야단 많이 맞을 각오를 하고 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을 제주에서 여는 것에 대해서도 왜 또 상처를 헤집는가라는 비판이 있었지만 이왕 해군기지를 만들었으니 강정을 살려야 할 것 아닌가”라며 “관함식을 반대하리라는 예상을 충분히 했지만 설득을 통해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하와이와 군항제로 유명한 진해를 예로 들며 “군사시설이라 해서 반드시 전쟁의 거점이 되라는 법은 없다. 하기에 따라 평화의 거점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 해군기지는 북한을 상대로 하는 것만은 아니다. 긴 역사를 보면 북한과의 대치는 언젠가는 끝나게 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과거의 고통, 갈등, 분열의 상처를 씻어내고 미래로 가야 할 때”라고 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앞에선 이날 온종일 관함식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해군기지 주변을 에워싸는 ‘인간띠 잇기’와 피켓시위, 카약 10여대를 동원한 해상 시위가 이어졌다. 국제 관함식은 진통 속에서도 성대히 치러졌다. 국내외 함정 39척과 항공기 24대가 참여했으며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10만 4000t)를 비롯한 10개국의 외국 함정 15척도 위용을 드러냈다. 로널드 레이건호 입항은 2016년 2월 제주 해군기지 완공 이후 처음이다.

서울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