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강정마을 사태 깊은 유감” 사면복권 적극 검토…사실상 첫 사과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 뒤 주민들 위로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인근 해상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좌승함인 일출봉함(LSTⅡ·4500t급)에 승선해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 사열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서귀포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하며,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지 건설 반대 과정에서 사법처리된 이들의)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관련 재판이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직 대통령이 지난 11년간 극심한 갈등을 빚은 강정마을을 직접 찾아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상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2007년 참여정부 때 기지 건설이 결정됐던 만큼, 보수정권 9년간 일방통행식 사업 추진으로 갈등이 깊어졌다고는 해도 ‘결자해지’를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린 ‘2018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제주는 평화의 섬으로, 이념 갈등으로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곳”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 거점이 아닌 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 “남북은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관함식 소식이 전해지자, 제주는 다시 들끓었다. 정부도 부산·진해 등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참여정부 때 처음 결정됐고 주민들이 고통과 상처를 받았기 때문에 치유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 뒤 강정마을 간담회에서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그로 인해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고 밝혔다. 대선후보 시절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가 주민 등에게 청구한 34억여원의 구상권 청구 철회를 공약했고, 지난해 12월 정부는 소송을 취하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