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츠 감독 “NLCS 2차전 선발 류현진-뷸러 중에 아직 못 정했다”

확대보기

▲ 류현진.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를 앞둔 류현진(31·LA다저스)의 등판 일정이 쉽사리 정해지지 않고 있다.

미국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11일(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아직도 2차전과 3차전의 선발 투수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로버츠 감독은 일찌감치 1차전 선발투수를 클레이튼 커쇼로 낙점했지만 나머지 경기의 선발 투수는 아직도 오리무중인 상태다. 다저스 선수들은 현지 시간으로 10일 다저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한 뒤 11일 NLCS 상대인 밀워키의 홈인 위스콘신주의 밀러파크로 이동했다. 류현진도 다저스타디움에서의 훈련 때 불펜 피칭으로 몸을 풀었다.

로버츠 감독의 고민이 깊어지는 것은 2~3차전 선발 투수 후보인 류현진과 워커 뷸러가 모두 원정보다 홈에서 강했기 때문이다. 2차전은 원정인 밀러파크에서 열리지만 3차전은 다저스의 홈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 홈 9경기에서 5승2패 평균자책점 1.15을 기록했으며, 원정에서는 6경기 2승1패 평균자책점 3.58을 남겼다. 뷸러는 홈 12경기에서 4승3패 평균자책점 1.93을 기록했으며 원정 11경기에서는 4승2패 평균자책점 3.45에 달했다.

올해 디비전 시리즈 1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이 승부의 분기점인 3차전에 나서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더 지배적이기는 하다. 뷸러도 홈에서 강했지만 포스트시즌에서도 계속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류현진이 중요한 경기를 맡는 것이 낫다는 것이다. 하지만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원정 경기인 2차전을 류현진에게 넘기고, 신인인 뷸러가 홈경기(3차전)를 담당하는 게 낫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로버츠 감독도 쉽사리 결정을 못 내리고 있다.

다저스와 밀워키가 맞붙는 NLCS 1차전은 13일 오전 9시 9분에 밀러파크에서 열린다. 2차전은 14일 밀러파크에서 오전 5시 9분에 개시하며, 3차전은 16일 오전 8시 39분에 시작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