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탐정 “가출 고양이를 찾는 데도 골든타임이 있어요”

[100초 인터뷰] 20년 경력의 고양이 탐정 김봉규씨 인터뷰

확대보기

▲ 지난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한 주택가에서 만난 길고양이.

확대보기

▲ 고양이 탐정 김봉규씨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한 주택 골목에서 고양이를 찾고 있다.


“고양이를 발견하는 능력과 고양이를 읽는 능력, 그리고 고양이를 손으로 잡는 능력이 필요해요.”

고양이 탐정 김봉규씨에게 ‘고양이를 찾기 위해 갖춰야 할 기술이 무엇인지’를 묻자 그는 이렇게 답했다. 그는 “세 가지 능력만큼은 남들보다 탁월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고양이에 죽고, 고양이에 산다’는 그를 지난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의 한 골목에서 만났다.

김씨가 고양이 구조를 처음 시작한 건 20년 전이다. 특별한 계기가 있던 건 아니다. 그저 고양이가 좋았을 뿐. 그는 “고양이를 찾았을 때 주인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고 좋았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는 측은지심이라고 해야 하나, 조금씩 고양이들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오랜 시간 그런 마음으로 고양이를 찾다 보니 어느새 고양이 탐정이 되어 있었다”고 직업이 된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