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성관계 동영상 스캔들 폭로 “상대는 中국가부주석 왕치산”

확대보기

▲ 중국 배우 판빙빙
EPA 연합뉴스

세금 탈세로 곤혹을 치렀던 중국 배우 판빙빙이 이번엔 성관계 동영상 스캔들에 휩싸였다.

지난 7일(현지시간) 대만 매체 자유시보는 판빙빙과 중국 유력 정치인 성관계 동영상이 존재한다는 한 기업가 폭로를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중국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 주장을 토대로 이 같은 보도를 냈다. 궈원구이는 한 인터뷰를 통해 “판빙빙 (성관계) 동영상을 직접 봤다. 상대 남성은 왕치산 국가부주석”이라고 주장했다.

궈원구이는 “판빙빙은 왕치산 부주석에게 문제 영상에 관해 얘기 하지 말 것”을 위협받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앞서 궈원구이는 지난해 6월 말, 왕치산 국가부주석과 판빙빙의 성관계 비디오를 언급했다가 판빙빙 측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바 있다.

당시 판빙빙 측은 동영상 여부와 왕치산 국가부주석과의 관계를 전면 부인하며 “악의적인 비방”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미국 변호사를 선임해 뉴욕에서 궈원구이에 대한 법적 절차를 진행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궈원구이는 “판빙빙 오른쪽 몸에 작은 상처가 있다”며 끝까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하지만 판빙빙은 이후 “궈원구이와 사석에서 오해를 풀었다”며 비공식적으로 고소를 철회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