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前 남자친구 최종범 해명 “동영상 보낸 이유는...”

확대보기

가수 구하라 전 남자친구인 헤어디자이너 최종범이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동영상 협박’ 관련 입장을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구하라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최종범은 “가만히 있는 사람만 바보가 되는 것 같아 인터뷰에 응하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가 원해서 (동영상을) 찍은 것도 아니고 내 핸드폰으로 구하라가 직접 찍었으니까 굳이 둘 관계를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개념으로 보낸 것”이라며 구하라에게 해당 동영상을 보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언론 매체에 제보한 것과 관련 “감정이 격해져서 그 앞에서 말만 했지 실제로 제보를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구하라가 뭐라도 느꼈으면 좋겠어서 (제보) 메일을 보냈지만 첨부파일도 넣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